문과에게 전문성이란 by 만치


박사 학위라는 것의 의미

출처 : http://gradschoolstory.net/yoonsup/what-phd-means/

오늘 흥미로운 글을 읽었다. 박사라는게 무슨 뜻일까. 그건 자기 힘만으로 새로운 것을 파헤칠 수 있다는 뜻이다.

학문의 최전선에서 누구도 가보지 못했던 길을 개척해나가는 것이다. 거기엔 이때까지 인류가 쌓아온 그 어떤 정답도 없다.


반면, 우리의 인생에는 어떠한 해답이 있는 듯하다. 이 때는 이렇게, 저 때는 저렇게, 요럴 때는 요렇게.

책을 보거나 사람을 만나면 우리는 그러한 정답에 가까운 후보들을 만날 수 있다. 하지만 반드시 그것이 들어맞는 것은 아니다.


사실은 그 누구도 답을 확정할 수 없다. "내가 보기엔 이래보이는데," "이럴 땐 이렇게 해야." 맞으면 아다리 좋은 거고, 틀리면 책임은

니 몫이고. 허울 좋은 말 한마디면 퉁칠 수 있는 이러한 조언은 답이 될 수 없다.


스스로가 납득할 수 없다면, 그 길을 가는 것은 잠시 미루어놓는 것이 좋을 것이다. 정 가야겠다면 선택하고 나아갈 수 밖에는

없겠지만, 나중에 후회해도 그것은 소용없는 것일지니..



---------------------------------------

번외)


최근에 느끼는 점이 하나 있다. 나에게 전문성이라는게 눈꼽만큼도 없다는 점이다.

남들보다 화려한 스펙도, 특이한 경력도, 아~~~무 것도 없다. 심지어 학과마저도 취업이랑은 거리가 멀다.(하,,학점도..)

굳이 공부가 아니더라도 뭔가, 취업이 아니더라도 뭔가가, 나한테는 필요하다. 그것을 찾아해매고 있다.

나라는 사람이 남들보다 특화된 무언가. 그러한 것을 지금 원하는 것이다.

앞으로의 내 삶을 밝힐, 등불과도 같은 나만의 특색. 즉, 나만의 전문성이 필요한 시기가 왔다.


사실 오래전부터 준비해왔어야했다만, 아직까지도 갈피를 못잡는 걸 보면 예나 지금이나 나아진 건 없는 거다.

하지만, 남들이라고 뭐 있겠나. 다들 어떻게든 대기업 취업하고 안정적으로 살려고 발버둥치느라 그런 생각은 안한다.


요즘에는 재능이라는게 있다는 생각이 든다. 꼭 내가 남보다 월등히 잘난게 아니라도, 그저 내가 관심이 가고, 남들보다 조금

아주 조금 더 잘할 수 있는 것. 그런 것들이 재능이다. 메시, 르브론 같은 엄청난 비교우위가 아니라도 말이다.


이번 방학에는(고학번한테 무슨 방학이야..), 나만의 전문성을 발굴해내고 나의 잠재력을 끌어올려보자.

그렇게 한 걸음씩 시작하는거다! 

일단 그전에
.
..
...
....
.....
......
플스 하나 사고...(대학생활에 꼭 한번은 PS를 해보는게 아주 어릴적부터의 로망이었다.)

플스! 방학! 화이팅!

교리쯔 일본문화체험 콘테스트 by 만치


250만원 받고 일본에서 직장체험 할 수 있는 콘테스트.

도쿄나 한번 갔다와볼까하는 생각에 신청했다.

오늘 아침에 갑자기 전화가 와서 서류가 누락된게 있단다..ㅅㅂ

바빠서 생각없이 걍 넣었는데 오늘 수업 중에 다시 가서 등기보내야겠다.

내 돈 2500원 개아깝네

합격하면 일본에서 최대한 저렴하게 지내고 오니즈카 타이거 신발 사야지.

MEXICO 66 DELUXE BLACK/GOLD 1 RT

MEXICO 66 DELUXE

₩330,000

NIPPON MADE



위의 것도 좋긴 한데 진짜 갖고 싶은놈은 바로 이거.



























https://www.onitsukatigermagazine.com/store/products/list.php?category_id=14


아마 가서 사면 세금 4천엔 떼서 딱 3만엔으로 기억


간지도 간지인데 착화감이 쩐다.


가볍고 편안함.




기생충 예매했다. by 만치

기생충 포스터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메가박스 상봉 조조 8시.

다른 누구보다 빨리 영화를 보고 싶다는 생각에 아침 일찍 조조로 끊었다. 돈 없어서 그런거 아니다. 나 돈많다.

솔직히 오늘 할 일 진짜 많은데 다 좆까고 갈 수 있다는게 학생의 깡 아니겠나.

비 - 깡


이제 학생 신분도 얼마 안남았는데 마음 편하게 살자. 학점, 스펙, 자격증. 보기만 해도 진절머리가 난다.

영화도 보고 바람도 쐬고 그러고 다시 보면 또 의욕 생기겠거니 하고 간다.

아무튼 그래서 기생충 보고 온다. 지금 7시 33분이니까 출발해야겠다. 서두를 것도 없다 버스로 5분인데 뭐..

이번에 깐느에서 황종상 받은 박찬욱 화이팅. 송강호 힘 내. 나도 아자아자!

기생충 황금종려상에 대한 이미지 검색결과




그라비아 by 만치

http://waterlotus.egloos.com/3586702

방금 메인에 올라온 글..

그라비아에 관심은 없지만.. 없지만... 그래도...

사알짝 뭔지만 볼까?



-블로그 재개-

사실은 by 만치

http://tou26.tistory.com/entry/%EC%BF%A0%EC%99%80%ED%83%80-%EC%BC%80%EC%9D%B4%EC%8A%A4%EC%BC%80-%EC%82%AC%EC%8B%A4%EC%9D%80-%EB%AC%B4%EC%84%9C%EC%9A%B4-%EC%82%AC%EB%9E%91%EA%B3%BC-%EB%A1%9C%EB%A7%A8%EC%8A%A4


誰かに甘え見たくて

다레까니 아마에 미타쿠테
누군가에게 애교 떨고 싶어서

ふざけて胸を撫でた
후자케 무네오 나데타
장난으로 가슴을 만졌어

君も笑ってくれると
키미모 와랏떼 쿠레루또
너도 웃어줄거라고

いつものようなノリだった
이츠모노요나 노리닷따
평소대의 그대로였어

今まで何をしたって
이마마데 나니오 시탓테
지금까지 뭘 하더라도

許してくれたじゃない
유루시테쿠레타쟈나이
용서해줬잖아

積もり積もった想いが
츠모리 츠못타 오모이가
쌓이고 쌓인 감정이

君の中で今燃え上がる
키미노나카데 이마 모에 아가루
너의안에서 지금 폭발하기 시작했어

本当は怖い愛とロマンス
혼또와 코와이 아이 또 로만스
사실은 무서운 사랑과 로맨스

突然「きれておさらば」
토츠젠 키레테 오사라바
돌연 화내서 안녕이래

こんなに弱い駄目な僕を
콘나니 요와이 다메나 보쿠오
이렇게 약한 몹쓸 나를

切り捨てる魔女のように
키리스테루 마죠노요우니
내팽겨 쳐버리는 마녀 처럼

男の些細な仕草が
오토코노 사사이나 시구사가
남자의 사사한 행동을

女は我慢できない
온나와 가만 데키나이
여잔 가만두지않아

出逢った頃と違うよ
데앗따코로또 치가우요
만날 때와는 달라

裁くチャンスを狙い澄ましている
사바쿠챤스오 네라이 이스마시테이루
화를 낼기회를 계속 노리고 있어

女って怖い!何故!? わからない
온낫떼 코와이 나제 와카라나이
여자는 무서워!! 도데체!? 모르겠어

色んなもの買ってあげたでしょう?
이론나 모노 캇타떼 아게타데쇼?
여러가지 물건을 사줬잖아?

何だって凄い!!幸せが
난닷떼 스고이!! 시아와세가
어찌됐든 굉장해!! 행복이

七色の虹のように She is gone~
나나이로노 니지노 요우니 쉬즈 곤
칠색의 무지개처럼 사라졌어

振り向けば 置き去りにされた Lai la lai...
후리 무케바 오키자리니 사레타 라라라
돌이켜보면 버림받은거야 lai la lai...

夏の夕陽が沈んで行きました
나츠노 유히가 시즌데 유키마시타
여름의 석양이 지기 시작했어

本当は怖い愛とロマンス
혼또와 코와이 아이또 로만스
사실은 무서운 사랑과 로맨스

突然「はい、それまでよ!!」
토츠젠 하이 소레마데요!!
돌연 자,여기까지야!!

こんなに弱い駄目な僕を
콘나니 요와이 다메나 보쿠오
이렇게 약한 몹쓸 나를

苦しめる 鬼のように
쿠루시메루 오니노요우니
괴롭히는 도깨비처럼

Good-bay my love, I know you're leaving

美味しい食事もさしたじゃない!!
오이시 쇼쿠지모 사시타쟈나이
맛있는 식사도 바쳤잖아!!

Oh,tell me why, say what you're feeling.

青春が風と共に She is gone
세이슌가 카제또 토모니 She is gone
청춘이 바람과 함께 사라졌어

1 2